트위터


슈레플 한장 망상영역妄想領域

내가 김치아서에서 본 일이다.

무과금 한 명이 과금전사 친구에게 가서 떨리는 손으로 카드 한 장을 내놓으면서,

"황송하지만 이 카드가 SR+가 맞는지 좀 보아 주십시오."

하고 그는 마치 선고를 기다리는 죄인과 같이 과금전사의 입을 쳐다본다.

과금전사는 무과금을 물끄러미 내려다보다가, 카드를 두들겨 보고

"맞소."

하고 내어 준다. 그는 '맞소'라는 말에 기쁜 얼굴로 카드를 받아서 가슴 깊이 집어 넣고 절을 몇 번이나 하며 간다. 그는 뒤를 자꾸 돌아보며 얼마를 가더니 또 다른 과금전사를 찾았다. 덱 속에 손을 넣고 한참 꾸물거리다가 그 카드를 내어 놓으며,

"이것이 정말 슈레플 카드오이까?" 하고 묻는다.

과금전사도 호기심 있는 눈으로 바라보더니,

"이 카드는 어디서 훔쳤어?" 거지는 떨리는 목소리로

"아닙니다, 아니에요."

"그러면 각요보상으로 나왔다는 말이냐?"

"어떤 각요가 슈레플 카드를 줍니까? 다른 유저에게서 카드 뺏는 시스템은 있나요? 어서 도로 주십시오."

무과금러는 손을 내밀었다. 과금전사는 웃으면서

"좋소."

하고 던져 주었다.

그는 얼른 집어서 가슴에 품고 황망히 달아난다.

뒤를 흘끔흘끔 돌아다보며 얼마를 허덕이며 달아나더니 별안간 우뚝 선다.

서서 그 카드가 없어지지나 않았나 살펴 보는 것이다. 거친 손가락이 액정 위로 그 카드를 띄울때 그는 다시 웃는다. 그리고 또 얼마를 걸어가다가 어떤 골목 으슥한 곳으로 찾아 들어가더니 벽돌담 밑에 쪼그리고 앉아서 카드를 손바닥에 놓고 들여다보고 있었다.

그가 어떻게 열중해 있었는지 내가 가까이 선 줄도 모르는 모양이었다.

"어떤 각요가 그런 보상을 줍디까?"

하고 나는 물었다. 그는 내 말소리에 움찔하면서 손을 가슴에 숨겼다.

그리고는 떨리는 다리로 일어서서 달아나려고 했다.

"염려 마십시오, 뺏어가지 않소."

하고 나는 그를 안심시키려 하였다.

한참 머뭇거리다가 그는 나를 쳐다보고 이야기를 하였다.

"이것은 각요에게서 얻은 것이 아닙니다. 어떤 각요가 저 같은 놈에게 슈레플을 줍니까? 슈레 한 장을 받아 본 적이 없습니다. 홍차빨고 막타쳐도 요정카드 주는 각요조차 백에 한 마리가 쉽지 않습니다. 나는 한 장 한 장 이벤트로 얻은 가챠티켓을 몇 장씩 모았습니다. 이렇게 모은 가챠티켓 마흔 여덟 장을 뽑기로 돌렸습니다. 이러기를 여러 번을 하여 겨우 이 귀한 슈레플 한 장을 갖게 되었습니다. 이 카드를 얻느라고 여섯 달도 더 걸렸습니다."

그의 뺨에는 눈물이 흘렀다.

나는 "왜 그렇게까지 애를 써서 그 카드를 원했단 말이오? 한돌도 안 된 그 카드로 무얼 하려오?"

하고 물었다. 그는 다시 머뭇거리다가 대답했다.

"단지 슈레플 한 장이 갖고 싶었습니다."



현실은 제가 숟가락을 얹건 가챠를 여러장 모아 돌리건 홍차를 들이부어 막타를 치건 멀린 녹색 유리엔스 트리스탄

그나마 이벤트로 세이렌이 나와서 슈레플 있긴 한데.... orz

덧글

  • 아피세이아 2013/02/20 00:34 # 답글

    현재 슈레쁠을 던져주는 요정은 한/일 통틀어 죽순이 하나...

    그런세상인데 이제 MR이라는 깡패가 나타나 혼돈의 카오스...
  • Allenait 2013/02/20 03:03 # 답글

    슈레플은 이상향...
댓글 입력 영역